'올림푸스 E-420'에 해당되는 글 5건

  1. 2010.01.05 눈이 참 많이 왔습니다. (2)
  2. 2009.09.23 나무의 시샘 (4)
  3. 2009.09.01 개강 (2)
  4. 2009.08.11 쑥쑥 자라나는 나의 머리칼 (4)
  5. 2009.08.02 존재하기

눈이 참 많이 왔습니다.



눈밥......?

 

더보기

'끼적끼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pensori.com 도메인 연결.  (0) 2012.04.04
피부가 건조해지는 겨울이 싫어  (0) 2010.02.13
눈이 참 많이 왔습니다.  (2) 2010.01.05
뭐라고 하는 게 좋을까.  (2) 2009.10.13
요즘의 생활  (2) 2009.09.23
개강  (2) 2009.09.01
Trackback 0 Comment 2

나무의 시샘




하늘 보지마, 나만 봐.

'나의 감성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두번째 올림푸스  (0) 2013.01.21
하늘 예쁜 날  (3) 2009.10.19
나무의 시샘  (4) 2009.09.23
가냘픈 적막  (4) 2009.09.10
제품사진 연습  (2) 2009.09.06
패턴에 맛들리다  (2) 2009.09.06
Trackback 0 Comment 4

개강


2학기가 시작되었다.

익숙한 얼굴들은 긴장한 내 마음을 누그러뜨려 주었고
그로인해 담담해진 가슴으로 편하게 웃을 수 있었던 하루.


큰 사진을 찍고 싶어서 리사이즈 크기를 늘였다.
꽃은 아무래도 예쁘다.

'끼적끼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뭐라고 하는 게 좋을까.  (2) 2009.10.13
요즘의 생활  (2) 2009.09.23
개강  (2) 2009.09.01
쑥쑥 자라나는 나의 머리칼  (4) 2009.08.11
이야기  (2) 2009.07.14
방학, 그리고 아르바이트 그리고 운동  (1) 2009.07.03
Trackback 0 Comment 2

쑥쑥 자라나는 나의 머리칼

 

정신을 차리고 보니 나의 머리칼이 꽤 자라있었다.

가깝고 편안한 사무실로 출퇴근 하는 나에게 왁스칠은 사치로 전락해버렸다.
대신 페도라를 쓰고 다닌다.
왁스를 바르지 않은 남자의 머리칼은 뭐랄까, 민낯의 여자와 같다고 생각한다.
그래서 난 페로라를 쓰고 다닌다.

페도라를 쓰고 다니면서부터 머리칼에 신경을 덜 쓰게 됐다. 대충 말려도 그저 페도라만 얹으면 오케이.
그러는 사이 나의 머리칼은 잘도 자랐다.

그 동안 유지했던 머리칼의 길이를 보다 길게 바꾸면 이미지가 좀 달라지지 않을까?
가을엔 가을남자가 되고싶다.

'끼적끼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요즘의 생활  (2) 2009.09.23
개강  (2) 2009.09.01
쑥쑥 자라나는 나의 머리칼  (4) 2009.08.11
이야기  (2) 2009.07.14
방학, 그리고 아르바이트 그리고 운동  (1) 2009.07.03
방학이다! - 6월 19일  (1) 2009.06.20
Trackback 0 Comment 4

존재하기
















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.2.3.4가동 | 서울 종로구 인사동
도움말 Daum 지도

'나의 감성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패턴에 맛들리다  (2) 2009.09.06
내가 좋아하는 계란꽃  (2) 2009.08.05
존재하기  (0) 2009.08.02
여행은 즐거워-  (0) 2009.06.29
달려!  (0) 2009.06.20
즐거운 하루,  (0) 2009.06.13
Trackback 0 Comment 0
prev 1 nex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