뭐라고 하는 게 좋을까.

  조교실에 앉아 있으면 교수님들이 자주 다녀 가신다. 들어오실 때는,

"안녕하세요"

  한다지만, 나가실 때는 무슨 말을 하는 게 좋을까?

 1) 수고하세요.
  일단 어른한테 '수고하라'는 말을 쓰는 거 자체가 실례이니 패스. 그럼,

 2) 고생하세요, 고생 많으십니다.
  이건 또 웃기다. 그래서,

 3) 안녕히 가세요.
  들어올 때, 안녕하세요, 라고 인사했으니 나갈 때는 맞춰서 안녕히 가시라고. 근데, 이따가 또 뵐텐데. 흠흠.

  일단은 3번을 이용하고 있지만 계속 뭔가 어색하다.

'끼적끼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피부가 건조해지는 겨울이 싫어  (0) 2010.02.13
눈이 참 많이 왔습니다.  (2) 2010.01.05
뭐라고 하는 게 좋을까.  (2) 2009.10.13
요즘의 생활  (2) 2009.09.23
개강  (2) 2009.09.01
쑥쑥 자라나는 나의 머리칼  (4) 2009.08.11
Trackback 0 Comment 2
  1. 만복빌라 2009.10.13 12:37 신고 address edit & del reply

    내 경우에는, 들어올 때 "예, 무슨일로 오셨어요?(웃으며)" 나갈 때 "예, 들어가세요~(웃으며)"

    • 멍개 2009.10.17 21:27 신고 address edit & del

      흠흠, 근데 교수님이 항상 특별한 용무로 오시는 게 아니라서 -_ -a 아무튼 감사감사!

prev 1 2 3 4 5 6 7 8 ··· 10 next